수술 다음날부터 먹는 경구용 진통제조차 복용하지 않는 분도 상당히 많기 때문이다.

흔히 "무통수술" 이라고 하면 마취 수술 후에 "무통주사기"를 환자 몸에 달고 다니게 하여 수술상처의 심한
통증을 감지하지 못하게 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는데, 주사는 항상 심각한 부작용이 걱정되기 때문에
마취가 풀려도 "진통제 주사의 사용 없이" 아프지 않거나 먹는 진통제로 해결할 수 있을 정도로
통증이 가벼운 “미통수술”
이 바람직하다.

진통제 주사가 필요 없을 정도로 통증이 적으면 적을수록 수술상처 치유속도가 매우 빠르고,
따라서 부작용 발생을 예방할 수 있고 흉터가 적거나 잘 보이지 않아서 좋다.

통증이 미약하여 진통제 주사를 맞지 않아서 편리하고, 주사 부작용을 걱정하지 않아서 좋다.

항문은 우리 몸 중에서 통증이 무척 민감한 곳이다. 손끝이 아프다고 하지만 항문은 더 아픈 곳이다.
그래서 현대 의학이 발달한 최근에도 치질수술은 통증이 심하기로 유명 하다.

그런 이유로 치질수술 후 마취가 풀려도 진통제 주사를 사용하지 않는다고 하면 일반 사람들은 물론이고
일부 의사들도 쉽게 믿으려 하지 않는다.

하지만 미국 등 선진국의 유명한 의사들은 이미 오래 전부터 치질수술 후 진통제주사 대신에 먹는 진통제를 처방하여 필요할 때에 복용하라고 한다.